커뮤니티

전화 문의 안내

  • 02-2197-1707
  • 평일 09:00 ~ 19:00
  • 토요일 09:00 ~ 14:00
  • 점심시간 13:00 ~ 14:00

토요일은 점심시간이 없습니다.
30분에서 1시간전에 접수가 마감될 수 있습니다

건강강좌

  • 커뮤니티
  • 건강강좌

제목

귀가 가렵고, 막힌 느낌...물놀이 불청객, '외이도염' 확인해야

여름철에 자주 발생하며, 특히 물놀이 후 발생 위험이 큰 질환이 있다. 간지러움이나 통증을 유발하는 외이도염이다. 외이도염은 초기에 가려움과 통증 등 비교적 가벼운 증상이 나타나지만, 방치하면 통증이 심해지고, 더 나아가 청력 감소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외이도염|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주원인은 ‘세균감염’…위험요소 피해야외이도염은 고막의 바깥쪽, 즉 외이도에 염증이 발생한 것으로, ‘높은 온도와 습도’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외이도가 축축하고 습한 환경에 놓이거나, 온도가 증가하면 약알칼리성으로 산도가 전환돼 세균, 진균으로부터의 감염에 취약해지기 때문이다. 여름철 물놀이 후에 외이도염이 발생하는 사례가 많은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같은 이유로 이어폰?보청기의 장시간 착용, 땀이 많은 체질 등도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외이도 지방층의 손상’ 역시 주요 원인 중 하나다. 손톱이나 면봉으로 귀를 청소하는 과정에서 세균의 침입을 막는 지방층이 손상될 수 있는데, 이때 손상된 곳을 통해 세균이 쉽게 침투할 수 있다.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해 외이도염에 걸리면, 일반적으로 가려움과 통증이 가장 먼저 나타난다. 특히 귓바퀴를 잡아당겼을 때 귓속에 압통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이 밖에도 △귀가 먹먹한 느낌 △붓기 △분비물 △외이도가 붉게 변하는 증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심한 경우, 외이도가 부분적으로 폐쇄되어 청력이 감소하기도 한다. 따라서 증상이 심해지기 전, 적절한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외이도염 치료를 위해서는 먼저, 귀를 깨끗하게 소독해야 한다. 아울러, 원인과 증상에 따라 항생제, 진통제 등의 약물치료를 진행한다. 경우에 따라 산성 용액으로 외이도를 세척하기도 한다. 혹, 외이도에 고름이 찬 경우에는 곪은 부위를 절개해 고름을 빼내는 과정이 필요하다. 면봉 사용 피하고, 자연 건조해야외이도염 예방의 시작은 귀를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수영이나 목욕 시 가능한 한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혹 물이 들어갔다면 머리를 기울여 물이 흘러나오도록 한다. 드라이기나 선풍기 바람, 혹은 햇볕에 말리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단, 드라이기 바람은 너무 뜨겁지 않게 조절해야 한다.평소 면봉 사용은 피하는 것이 좋다. 하이닥 이비인후과 상담의사 안철민 원장(프라나이비인후과의원)은 “귀지는 흔히 노폐물로 여겨지지만, 실제로는 노폐물이 아니며 외이도를 보호해주고 밖에서 귀로 들어오는 이물질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고 말하며, 이어 “면봉으로 귀지를 파는 행위는 귀와 고막에 상처를 낼 수 있고, 오히려 귀속으로 귀지를 밀어 넣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귀지는 자연적으로 밖으로 배출되므로, 이를 인위적으로 제거할 필요 없다는 것이 안철민 원장의 설명이다.아울러, 보청기나 이어폰을 청결하게 유지하고, 사용 전에는 반드시 귀를 말리는 것이 중요하다. 또, 가급적 귀에 손을 대지 않는 것이 외이도염 예방에 도움된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안철민 원장 (프라나이비인후과의원 이비인후과 전문의)